2019 여름

여기 들어와서 내 글을 읽으려는 사람이 있을까?  내 기저의 어떤 마음들을 궁금해하려는 사람이 한명은 있으려나. 종이 다이어리에 쓰느니만 못하다는 생각이 항상 들지만, 오랜만에 좀 적어보려 블로그를 켰다.

 

나는 내 스스로 자존감이 꽤 높은 편이라고 생각한다. 자존감이 높은건지 타인에게 의존하기 싫은건지 모르겠으나, 적어도 나를 막 대하는 사람을 떠나지 못한다든지 하는 멍청한 짓은 잘 하지 않는다.

그래도 사람 관계라는게 내 뜻대로 되는 것만은 아니어서, 내가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그만큼 좋아하지 않는 것 같을 때 조금 씁쓸해지곤 한다. 남의 마음을 어찌할 힘이 있으랴.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면서도 마음 한 켠에 이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. 내가 완벽한 외모를 가지고 있었더라면? 돈이 정말 많았더라면? 아주 멋진 직업이나 좋은 성격을 가졌더라면? 어쩌면 상대방이 지금보다 조금이라도 더 날 좋아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?

이런 생각이 들면 타인이 나를 대하는 모든 것이 내 탓이 된다. 내가 가진 인간관계의 나쁜 면은 모두 내가 매력적이지 않기 때문에 생겨난 것이 되는 것이다. 대부분 내가 바꿀 수가 없는 사항들이다. 곧 슬퍼진다.

나는 내가 가진 수두룩한 단점을 잘 알고 있고, 그 있는 그대로 온전히 좋아할 사람이 있을거라고 생각하진 않는다. 인간은 타인을 그렇게 전적으로 좋아할 수 없다. 나도 마찬가지로 남을 온전하게 좋아할 수 없음을 알기 때문에 남에게 그런걸 바라지 않는다. 있는 그대로의 사람들은 서로를 좋아하기 어렵기 때문에, 관계 유지를 위해 다들 노력을 한다. 그게 어떤 형태의 관계든 한쪽의 이해와 양보만으로는 유지될 수 없다.

뭐, 원론적인 얘기다. 실재의 관계들은 훨씬 복잡하고 기이하게 존재한다. 앉아서 내 이런 생각을 들어주는 사람도 사실은 없다. 내가 가지고 싶은 형태의 관계는 누구와도 이룰 수 없다. 누굴 만나도 외로울거라는 말은 그런 뜻이었나보다. 내가 너무 이상주의자라서, 아니면 동시에 너무 현실적이라서.